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진] 서로 눈길도 안 준 최순실·장시호

최순실씨(오른쪽)와 최씨 조카 장시호씨(왼쪽)는 17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1차 공판에서 만났지만 눈도 마주치지 않았다. 이날 사복을 입고 법정에 들어선 장씨는 미소를 짓기도 했다. 형이 확정되지 않은 미결수는 사복을 입을 수 있다. 가운데는 김종 전 문체부 2차관 . [사진공동취재단]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