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재인 "서울대·지방공립대 공동학위제 도입해야"





캠퍼스만 다른 채 강의교류·공동학위 부여

"서울대 폐지 아닌 지방국립대 수준 올리자는 것"



【서울=뉴시스】손정빈 윤다빈 기자 =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7일 교육관련 대선공약으로 '국공립대학 공동입학·공동학위제'를 제시했다. 서울대를 비롯한 지방 국공립대가 하나의 대학처럼 강의를 교류하고, 같은 학위를 부여하는 방안이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출간된 자신의 저서 '대한민국이 묻는다'를 통해 "근본적으로 대학 서열화를 없애고 전문분야로 재편돼야 한다. 일종의 대학평준화가 필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와관련 문 전 대표는 이날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출판 간담회에서 "대학 서열화를 없애거나 완화하는 건 우리 교육에서 가장 중요한 일"이라며 "대학이 서울대부터 해서 쭉 서열화되니까 모든 학생은 서열이 높은 대학에 가기 위해서 사교육을 비롯한 엄청난 학습을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국공립대학부터 공동입학·공동학위 국공립대학 네트워크를 만들자. 연합대학이라고 표현해도 좋다"며 "그러면 함께 입학하고 공통된 커리큘럼 속에서 여러 캠퍼스를 오가면서 과목별로 각각 다른 캠퍼스에서 강의를 듣고, 대학교수도 여러 캠퍼스를 다니면서 강의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문 전 대표는 "서울대를 폐지하자는 것이냐 그렇게 해석하는 사람도 있는데, 서울대를 폐지하자는 게 아니라 지방국공립대학도 서울대 수준으로 끌어올리자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전 대표는 그러면서 "그것이 나아가면 사립대학도 국가 예산이 많이 투입된다. 일정 (수준) 이상의 국가 예산이 투입되고 국가 정책에 따르는 그런 일종의 공영형 사립대학을 만들어갈 수 있다고 본다"며 "이런 공영형 사립대로 점차 넓혀가는 것이 가능하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fullempty@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