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동장군 심술에… 수도계량기 동파사고 속출

경기북부지역에 연일 계속되는 한파로 계량기 동파 사고가 발생하는 등 한파 피해가 잇따랐다.



남양주 7건 등 피해신고 16건

강추위로 인한 노숙인들의 피해가 예상되자 경기북부 지방정부들은 노숙인들에게 잠자리를 제공하기도 했다.



16일 경기도 재난대책과 등에 따르면 이날 경기북부지역에서 총 16건의 수도 계량기 동파 피해신고가 들어왔다.



시·군별로는 고양시 1건, 남양주시 7건, 파주시 2건, 가평군 4건, 연천군 2건이 각각 접수됐다.



남양주의 경우 화도읍과 와부읍 일부 가구의 수도계량기 동파로 긴급 복구작업이 이뤄졌으며, 4건의 동파 사고가 접수된 가평군도 직원들이 동파가 발생한 달전리 일원에 출동해 해빙기를 이용, 계량기 동파를 수습했다.



또 의정부시에서는 맹추위로 노숙인들의 건강 피해가 예상됨에 따라 노숙인복지시설인 의정부시희망회복종합지원센터에서 노숙인 5명에게 잠자리를 제공하기도 했다.



다행히 한파로 인한 인명 피해 신고는 없었다.



이날 경기북부지역의 아침 최저기온은 포천 일동 영하 17.5도, 연천 미산 영하 17.4도, 가평 북면 영하 16.6도, 파주 광탄 영하 15.4도, 양주 영하 14.8도 등을 기록하는 등 맹추위가 기승을 부렸다.



지난 13일부터 구리시를 제외한 경기북부 9개 시·군에 내려졌던 한파주의보는 이날 오전 11시부터 일부 해제됐지만, 연천군·포천시·가평군·양주시·파주시에는여전히 한파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당분간 낮과 밤의 기온 차가 커 건강 관리와 시설물 관리에 주의가 필요하다.



전문가들은 한파 속 수도 계량기 동파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에어캡이나 비닐 등젖지 않는 보온재를 사용할 것을 권고한다.



또 계량기함을 사전에 점검해 보온재가 젖어 있거나 파손됐는지 확인해야 한다.



또 한파가 이틀 이상 이어지거나 야간 또는 외출시 욕조의 수도꼭지를 조금 틀어 수돗물을 흘려보내는 것이 좋다.



계량기가 얼었다고 해서 드라이기 등 화기를 사용하면 화재 위험이 있으므로 따뜻한 물수건을 사용해 계량기나 수도관 주위를 녹여줘야한다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서희수기자



 


[인기기사]


·지하철 7호선 인천 청라 연장 무산 위기…기재부 “추진 불가” [2017/01/16] 

·김영란법에 막힌 업무추진비, 공무원 회식비로 '펑펑' [2017/01/16] 

·오산시, 동탄트램 운영비 부담에 '난감' [2017/01/15] 

·따복하우스, 청약접수 나흘간 2천여명 몰렸다 [2017/01/16] 

·염태영 수원시장, '시민의 정부 원년… 광장 민주주의 결실 맺는다 [2017/01/15] 



<중부일보(http://www.joongboo.com)>

※위 기사는 중부일보 제휴기사로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중부일보에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