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천재' BJ 펜, 로드리게스에 TKO패

 
한때 격투기 천재로 불렸던 B J 펜(38·미국)이 젊은 사자와 같은 야이르 로드리게스(24, 멕시코)에게 완패했다.

로드리게스는 16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 아레나에서 열린 UFC 파이트 나이트103 페더급 경기에서 펜을 일방적으로 몰아붙인 끝에 2라운드 TKO 승을 거뒀다. 은퇴를 선언했다가 2년 6개월 만에 돌아온 펜은 페더급 랭킹 10위인 로드리게스에게도 패하며 다시 한 번 은퇴 기로에 섰다.

펜은 원거리 싸움에 능한 로드리게스를 상대로 클린치와 복싱 싸움을 걸었다. 그러나 신체조건이 좋은 로드리게스는 클린치 싸움에서 밀리지 않았다. 태권도 선수 출신 로드리게스는 거리가 확보되면 화려한 발차기로 펜을 압박했다. 1라운드 내내 주도권을 잡은 로드리게스는 라운드 막판 두 차례 헤드킥을 적중하며 승기를 잡았다.

2라운드가 되자 승부의 추는 더욱 로드레게스에게 기울었다. 로드리게스는 강력한 앞차기를 터뜨려 펜은 쓰러뜨렸고 무자비한 파운딩이 이어지자 존 매카시 심판이 경기를 중단시켰다. 완패를 당한 펜은 인터뷰도 하지 않고 옥타곤을 내려왔다. 지난 2001년 종합격투기 무대에 데뷔해 뛰어난 운동신경과 창조적인 기술로 유명했던 펜이었지만 마흔 살을 바라보는 나이에 힘과 기술, 패기 모두에서 로드리게스에게 밀렸다.

앞서 열린 라이트급 경기에서는 화끈한 싸움꾼 조 로존(32·미국)이 졸전 끝에 마르신 헬드(24·폴란드)에게 2-1 판정승을 거뒀다. 로존은 타격전에서 압박했으나 5차례나 테이크 다운을 당했다. 판정에서 이기도 로존은 기뻐하지 않았다.

김식 기자 see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