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리셋 코리아] 이젠 디지털 민주주의

중앙일보·JTBC 리셋 코리아
중앙일보·JTBC 주도로 한국 사회의 재탄생을 추진할 리셋 코리아 프로젝트가 13일 정식 출범했다. 이날 출범식에서 리셋 코리아 운영위원과 13개 분과 분과장들이 ‘리셋 코리아’와 ‘시민 마이크’ 손팻말을 들고 국가 개혁을 다짐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성낙인 서울대 총장, 정성헌 한국DMZ평화생명동산 이사장, 김종민 전 문화부 장관, 백영철 한반도포럼 이사장, 홍석현 중앙일보·JTBC 회장, 이홍구 전 국무총리, 고은 시인, 정의화 전 국회의장, 정창영 전 연세대 총장,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 심지연 경남대 명예교수. [사진 박종근 기자]

중앙일보·JTBC 주도로 한국 사회의 재탄생을 추진할 리셋 코리아 프로젝트가 13일 정식 출범했다. 이날 출범식에서 리셋 코리아 운영위원들과 13개 분과 분과장들이 '리셋 코리아'와 '시민마이크' 손팻말을 들고 국가 개혁을 다짐하고 있다.
앞 줄 왼쪽부터 성낙인 서울대 총장, 정성헌 한국DMZ평화생명동산 이사장, 김종민 전 문화관광부 장관, 백영철 한반도포럼 이사장, 홍석현 중앙일보·JTBC 회장, 이홍구 전 국무총리, 고은 시인, 정의화 전 국회의장, 정창연 전 연세대 총장,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 심지연 경남대 명예교수.

어젠다 다룰 13개 분과 출범
“시민이 디지털서 정책 제안
국가 미래 스스로 디자인을”

둘째 줄 왼쪽부터 이하경 중앙일보 주필, 이광형 카이스트 문술미래전략대학원장, 위성락 전 주러시아 대사, 오종남 새만금위원회 민간위원장, 서상목 전 보건복지부 장관, 이주호 전 교육과학기술부 장관, 전순옥 전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주완 김앤장법률사무소 변호사, 김현종 전 통상교섭본부장, 김태유 서울대 교수.
셋째 줄 왼쪽부터 김문조 고려대 명예교수, 노익상 한국리서치 대표이사 회장, 김민환 고려대 명예교수, 이희옥 성균관대 성균중국연구소장, 최병일 이화여대 교수, 김진명 작가, 이민화 창조경제연구회 이사장, 정승조 전 합참의장, 김경근 고려대 교수.
넷째 줄 왼쪽부터 이원재 여시재 기획이사, 송인한 연세대 교수, 장훈 중앙대 교수, 송호근 서울대 교수, 김병연 서울대 교수, 이종화 고려대 교수, 송길영 다음소프트 부사장, 은재호 한국행정연구원 선임연구위원, 김춘석 한국리서치 상무, 김의영 서울대 교수, 장덕진 서울대 교수. 박종근 기자

“‘오늘’도 버거운 한국, 한국인들에게 ‘오늘’의 취업·결혼·출산에 대한 고민이 ‘내일’의 노후 걱정보다 크게 자리 잡고 있다.”

13일 서울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중앙일보·JTBC의 ‘리셋 코리아: 내가 바꾸는 대한민국’ 프로젝트 출범 행사에서 송길영 다음소프트 부사장은 2013년부터 2016년까지 4년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라온 블로그 포스트 5억8400만 건을 분석해 이같이 발표했다. 그는 “비정규직으로 대변되는 팍팍한 현실로 인해 취미·결혼·연애·희망·내집마련·인간관계를 다 포기하는 것이 한국 젊은이의 현주소”라고 진단했다. 김춘석 한국리서치 상무는 최근 실시된 여론조사 결과를 종합해 “촛불집회에 유권자의 30%가 참여했고 80%가 촛불 취지에 공감했다”며 “차기 지도자의 최우선 과제는 고용창출·경제성장이고 다음으로 부정부패·사회갈등 해소와 정치개혁·국민통합 순”이라고 말했다.

홍석현 중앙일보·JTBC 회장은 환영사에서 “광화문 촛불에서 집단 지성의 힘을 확인했다. 어떻게 하면 촛불에서 확인된 민심이 하나로 모여 희망 찬 나라로 다시 설 수 있을까 고민 끝에 작은 결론을 내리게 됐다. 바로 ‘리셋 코리아’다. 나라의 기본을 다시 세우는 것이다”고 밝혔다. 홍 회장은 리셋 코리아를 위한 방법론으로 ‘디지털 민주주의(Digitalcracy)’를 제시했다. 홍 회장은 “촛불의 에너지를 디지털 공간으로 옮겨 시민이 국가 시스템을 바꿔야 한다”며 “시민이 디지털 공간에서 직접 정책을 제안·검증해 시민이 원하는 나라와 미래를 시민이 디자인해 보자”고 제안했다.

이홍구 전 국무총리는 “디지털 시대를 경계의 대상이 아니라 모든 문제의 해결책으로 활용할 수 있는 시대”라며 “이를 사회 전체가 힘을 합쳐 실험하는 계기가 리셋 코리아”라고 평가했다. 정의화 전 국회의장은 “덴마크가 전쟁으로 800년간 지켜온 국토를 빼앗겼을 때 ‘리셋 덴마크’를 실천한 결과 세계 제1의 나라가 됐다” 고 말했다. 손석희 JTBC 보도부문 사장은 “리셋 코리아는 우리 사회가 소망하는 것에 다다르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1970년대 노동운동의 상징인 전태일 열사의 동생인 전순옥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강자를 억제하고 약자를 도와주는 ‘작은 것을 먼저 생각하라(Think Small First)’가 리셋 코리아의 원칙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에는 성낙인 서울대 총장 등 리셋 코리아 운영위원들과 13개 분과 분과장 등 70여 명이 참석했다.
 
관련 기사
◆리셋 코리아
중앙일보· JTBC 주도의 국가 개혁 프로젝트. 13개 분야로 나눠 원로그룹과 워킹그룹이 회의와 끝장 토론을 거쳐 핵심 정책을 도출하고, 시민마이크와 빅데이터 분석 및 여론조사를 통해 시민 목소리가 정책에 반영되도록 할 계획이다.

글=강찬호 논설위원 stoncold@joongang.co.kr
사진=박종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