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재인, 지지자모임 '더불어포럼'서 "나는 털어 먼지 하나 안나온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14일 자신의 지지자들을 향해 “저는 검증이 끝난 사람”이라며 “털어도 털어도 먼지가 나지 않는 사람이었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린 문 전 대표의 지지자모임 '더불어포럼' 창립식 축사에서 “참여정부 때부터 적대적 언론이나 권력기관이 수많은 뒷조사를 했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구체제의 적폐를 청산하고 새로운 시대와 새로운 대한민국을 열어달라는 것이 촛불민심의 명령”이라며 “목숨을 건다는 각오로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꼭 만들어내겠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저는 정치에 대통령이 되고 싶은 욕심 때문에 들어온 것이 아니다. 정치를 바꾸고 세상을 바꾸고 싶었다”며 “대통령이 되는 것은 세상을 바꾸는 수단”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제가 생각하는 정의는 보수나 진보의 차원을 넘어 대한민국을 정상적이고 상식적인 나라로 만드는 것이라며 “촛불 민심이 바라는 것 역시 이 소박한 요구다. 진보적 나라를 만들어달라는 것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요즘 '왜 그런 나라를 만드는 데 문재인이 적임이냐'라는 질문을 받는다"며 세 가지를 강조했다. 그는 "첫째로 저는 과거 민주화 운동 때부터 인권변호사 시절을 거쳐 지금까지 일관되게 세상을 바꾸고자 노력했다. 촛불민심이 요구하는 개혁과 변화에 가장 적임자"라고 말했다. 이어 두 번째로는 검증이 이미 끝난 깨끗한 후보라고 자평했다. 마지막으로 문 전 대표는 "가장 잘 준비된 후보라는 점을 말씀드린다"며 "지난 대선 패배 이후 성찰하면서 준비를 더 깊게 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조기 대선 정국에 대해 "이번에는 (조기 대선으로 인해) 인수위가 없다"며 "사전에 정책이나 인적진용 구상이 충분히 준비돼 있지 않으면 대통령직을 감당할 수 없고, 엄청난 혼란을 겪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