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50대 남성, 경찰서에서 투신…병원 옮겨졌으나 숨져

서울의 한 경찰서에서 50대 남성이 뛰어내려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13일 오후 17시 30분쯤 서울 성동경찰서 3층 야외 휴게실에서 A씨(57)가 투신해 사망했다.

경찰은 A씨 투신 당시 이를 본 경찰관이 제지하려 했으나 결국 추락했다고 밝혔다. 추락 직후 119 구급대가 출동해 A씨를 인근 한양대병원으로 옮겼지만 끝내 숨졌다.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숨진 A씨가 택시 요금 9100원을 내지 않아 즉결심판 출석통지서를 발부받은 상태였다고 전했다. 경찰은 CCTV 등을 통해 A씨의 이동경로를 확인하는 한편,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중이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