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얽히고 설킨 국정농단 재판…안종범, 차은택 재판에 증인으로 채택

포스코 계열의 광고사 '포레카'에 대한 강탈 시도 혐의로 기소된 광고감독 차은택(사진) 씨의 재판에 안종범 전 청와대 수석이 증인으로 채택됐다. 안 전 수석의 보좌관 김모씨가 사용하던 휴대전화에서 발견된 '특별 지시사항 관련 이행 상황보고' 문건에 대해 차씨가 증거 활용에 동의하지 않자 검찰은 재판부에 안 전 수석을 증인으로 신청한 것이다.
이에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는 13일 오전 열린 공판에서 검찰의 요청에 따라 안 전 수석을 증인으로 채택키로 했다. 안 전 수석에 대한 증인신문은 오는 22일 진행될 예정이다.
안 전 수석은 같은 날 오후 마찬가지로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 심리로 열린 재판에서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의 설립과정에 50여 대기업들로 하여금 억지로 출연금을 내게 한 혐의로 최순실 씨와 함께 재판에 선 바 있다.

이날 오전, 차씨가 거부한 문서에 따르면 박근혜 대통령이 안 전 수석을 통해 포레카의 매각 과정을 직접 챙긴 정황이 드러나 있다.
이 문서엔 '(컴투게더를) 강하게 압박하고 동시에 광고물량을 제한하는 조치를 내리라'는 등 포레카 인수 업체인 컴투게더에 대한 내용이 기재되어 있었다. 그리고 안 전 수석은 이같은 내용을 박 대통령에게 직접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휴대전화의 소유자인 안 전 수석의 보좌관 김모씨는 검찰 조사에서 "안 전 수석이 단독으로 벌인 일이 아니라 모두 대통령의 지시로 벌어진 일이라 생각한다"고 진술한 바 있다.

한편 안 전 수석의 보좌관 김모씨의 휴대전화는 같은날 오후에 진행된 최순실씨와 안 전 수석 등에 대한 재판에서도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다.
검찰은 최씨와 안종범(사진) 전 수석 등에 대한 재판에서 김씨의 휴대전화에 저장된 문서를 토대로 박정희기념관 리모델링 사업에 미르재단이 참여하도록 박근혜 대통령이 직접 지시한 정황이 드러났다고 밝혔다.

검찰이 이날 공개한 '대통령 지시사항 이행상황' 문건에 따르면 박 대통령은 지난해 3월, 박정희기념관 리모델링 사업에 있어 미르재단 등과 논의할 것을 수차례 지시했다. 또 '기념관 사업에 미르재단을 참여시키되 민정수석실이 주관하라'는 구체적 내용도 담겨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정기관을 총괄하는 민정수석실에 업무 연관성이 없는 박정희기념관 리모델링 사업의 주관을 맡긴 것이다. 당시 민정수석은 우병우 전 수석이었다. 검찰은 이를 토대로 박 대통령이 미르재단 운영에 깊이 관여했다고 볼 수 있다고 주장했다.

또, 이 문건엔 "좌승희 (박정희대통령기념재단)이사장, 미르재단 등과 논의해 홀로그램 미디어 등 재정비 방안을 강구하라"는 박 대통령의 지시도 담겨있었다. 때문에 문화 융성과 한류 확산을 목적으로 기업들로부터 수백억의 출연금을 받아 서립된 미르재단을 이용해 아버지 기념사업을 벌이려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