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4호선, 사당·오이도행 고장…35분 후 운행 재개

서울 지하철 4호선 사당·오이도행 열차가 창동역서 고장을 일으켜 일부 승객들이 하차했다.

13일 오후 5시 46분쯤 서울 도봉구 창동역에서 지하철 4호선 열차가 승강장에 들어왔다가 멈춰서 35분가량 열차 운행이 지연됐다.

서울메트로는 보조열차를 이용해 해당 차량을 창동차량기지로 옮긴 후 오후 6시 21분쯤 열차 운행을 재개했다.
이날 오후 6시30분쯤부터 트위터에는 “4호선 열차 고장났다”라는 글이 계속 올라왔다.

네티즌들은 “서울 지하철 4호선 창동역서 전동차 고장” “사당역도 안 간다” “미아사거리역 지하철 안 간다” “사람들 미어터지니까 3호선으로 돌아가라” “대체 무슨 일이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