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네티즌이 추리한 '도깨비' 장풍 소년의 정체

[사진=tvN '찬란하고 쓸쓸하神 도깨비']

최고의 인기를 누리고 있는 드라마 '도깨비'에서 밝혀지지 않은 인물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그간 드라마 속 등장인물들의 전생을 추측하는 글들이 온라인 상에서 화제가 됐다. 회를 거듭하며 왕여(저승사자), 김선(써니), 절대 신(덕화)의 정체가 밝혀졌다.

주요 캐릭터의 정체가 드러난 가운데, 네티즌들의 호기심을 자극하는 인물은 바로 장풍을 쏘던 꼬마아이다. 
 
'도깨비' 9화에서 지은탁(김고은)은 치킨집 뒷골목에서 괴롭힘 당하고 있는 꼬마 아이를 돕는다. 은탁의 도움으로 위기를 면한 꼬마는 은탁에게 고맙다는 인사도 없이 유유히 사라졌다. 

이후 12화에서 꼬마 아이는 은탁이 일하는 치킨집 주변에 나타나 은탁을 향해 '장풍'을 쏘며 장난을 쳤다.

은탁 앞에 계속해서 나타나는 '장풍 꼬마'의 정체에 대해 한 네티즌은 삼신할매(이엘)가 병원에서 만난 아이라고 주장한다. 앞서 6화에서 삼신할매는 홀로 병상에 누워있는 꼬마 아이를 향해 "이제 그만 아파야지? 많이 아팠어. 엄마 걱정하신다"라고 말했다.

처녀귀신의 아들이라는 주장도 제기 됐다. 장풍 꼬마가 괴롭힘을 당할 때 "너가 이렇게 만화만 보니까 너네 엄마가 도망가는 거야"라는 말을 들었기 때문이다. 이에 처녀귀신이 생전에 꼬마와 헤어진 뒤 죽음을 맞이한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앞으로 '장풍 꼬마'가 어떤 인물이며 극에서 어떤 역할을 이어갈지 팬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임유섭 인턴기자 im.yuseo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