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코 세척 시도했다가 펑펑 우는 대박이 누나 '설아'

[사진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캡쳐]

[사진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캡쳐]

대박이 누나 ‘설아’가 코 세척을 시도했다가 대성통곡했다.
 
15일 방송되는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이동국과 아이들의 코 세척에 도전하는 좌충우돌 이야기가 펼쳐진다.

예고편에서 이동국은 직접 코 세척 시범을 보이며 아이들의 호기심을 자극했다. 아버지 이동국의 시범에 용기를 낸 설아는 가장 먼저 코 세척에 도전했다.

코 세척액이 코에 들어가자 설아는 놀랐는지 서럽게 울기 시작했다. 아빠가 위로해 보았지만 설아는 “아빠가 너무 세게 했잖아”라며 토라진다.

설아의 코세척 도전 이후 수아와 대박이가 가위바위보로 다음 차례를 정하게 된다. 수아와 대박이는 동시에 바위를 내 비겼지만, 이동국은 일방적으로 대박이를 지목하면서 웃음을 선사한다.
 
김서환 인턴기자 kim.seohw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