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朴대통령, KT 회장에 '장시호 작성 계획서' 직접 전달

최순실씨 조카 장시호(38)씨.

최순실씨 조카 장시호(38)씨.

13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의 핵심 인물 최순실(61)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전 수석의 3차 공판에서 검찰이 "지난해 2월 18일 박근혜 대통령이 황창규 KT 회장을 만나 봉투를 건넸다"고 주장했다.

검찰 주장을 따르면 박 대통령은 황 회장에게 더블루K가 작성한 연구용역 제안서와 최씨의 조카 장시호씨가 운영하는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의 KT스키단 창단 계획서를 건넸다.

더블루K 작성 연구용역 제안서에 대해 검찰은 "막상 내용을 살펴보면 추상적 내용으로, 구체적으로 어떤 용역의 제안인지 잘 알 수 없다"며 "실제 연구비 산출 내역을 보면 금액이 부풀려 있다는 것도 확인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KT스키창단 계획서는 장씨가 작성한 문서였다. 이 문서가 황 회장에게 전달이 된 이후 KT 관계자들은 장씨가 운영하는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 관계자들 만나 사업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논의 대상이 스키단에서 동계스포츠단으로 확대 됐다. 장씨가 운영하는 또 다른 회사인 더스포츠M 관계자들이 KT 관계자들에게 동계스포츠단 창단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KT 김인회 비서실장은 검찰조사에서 "논의가 지지부진해지자 영재센터는 연구용역비 8000만원을 요구했고, KT가 거절하자 다시 2000만원을 요구했다"고 진술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