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번 주말, 대설ㆍ강풍ㆍ풍랑ㆍ한파 특보…“조심하세요”

주말에 올겨울 들어 최강 한파가 찾아올 전망이다. 기상청과 국민안전처는 큰 폭으로 온도가 떨어지는 데다 전국적으로 대설ㆍ강풍ㆍ풍랑ㆍ한파특보가 발표됨에 따라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유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국민안전처에 따르면 14일까지 충남서해안과 전라서해안지역에 3~8cm의 눈이 올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대설ㆍ한파로 인해 도로결빙으로 교통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고 13일 밝혔다.
이에 따라 안전처는 이날 재난대응정책관 주재로 8개 시도와 긴급대책회의를 열고 피해예방을 위해 단계적으로 선제적 대응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안전처는 휴일인 14일 나들이객들을 대상으로 사전에 지역방송, TV, CBS(재난문자방송) 등을 활용해 고속도로 등 자동차 전용도로내 차량 감속운행, 대중교통 적극 이용 등 홍보활동도 강화토록 했다.

기상청은 14~15일 오전 수도권 최저기온을 각각 영하 11도, 낮 최고기온을 영하 5도와 영하 1도로 13일 예보했다. 이는 올 겨울 가장 추운 날씨로 기록됐던 지난해 12월 16일(서울 최저기온 기준 영하 9.6도)보다 더 낮은 수치다.

지역별로는 대관령이 토요일과 일요일 오전 각각 영하 16도와 영하 17도를 기록하는 등 가장 춥겠다. 대전 등 중부지방은 토요일 영하 7도에서 영하 2도, 일요일 영하 10도에서 영상 2도를 기록할 전망이다.

남부 지방도 영하권 날씨가 지속될 것으로 예보됐다. 부산은 토요일 영하 4도~영상 3도, 일요일 영하 7도~영상 6도로 전망됐고, 광주는 토요일 영하 3도~0도, 일요일 영하 6도~영상 2도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안전처 이한경 재난대응정책관은 “해안가에서는 밀물 때 순간적으로 바닷가에 고립될 수 있으므로 갯바위 낚시행위 등을 자제할 것”이라며 “너울성 파도가 해안지역을 쉽게 월파할 수 있으므로 해안도로 운전, 산책 등을 삼가고, 해안가 저지대 차량은 안전한 곳으로 미리 이동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