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인제, 네 번째 대권 도전…15일 출마 선언

이인제 새누리당 전 최고위원이 네 번째 대권 도전에 나선다.

이 전 최고위원은 “오는 15일 국회에서 대통령선거 출마 선언을 할 예정”이라고 13일 밝혔다.

이 전 최고위원은 지난 1997년 국민신당을 창당해 대선에 출마했으나 3위에 그쳤다.

이어 2002년에 새천년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에서 노무현 당시 후보에게 패했고, 2007년에는 민주당 대선 후보로 출마했지만 낙선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지난 11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탄핵정국이 아니었으면 지난해 말쯤 대선 출마를 선언하려고 했는데 당내 혼란이 계속돼 미루고 있었다”고 밝힌 바 있다.

이 전 최고위원은 “무너진 리더십을 다시 복원하기 위해서는 권력 구조를 바꾸는 수밖에 없다”며 “다음 대통령이 집권하면 6개월 안에 헌법을 고쳐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를 겨냥해 “야당의 유력 주자는 개헌에 대해 굉장히 부정하면서 대통령제를 생각하고 있다”며 “그 사람은 지금 무엇이 문제인지도 모르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