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윤병세 "소녀상 설치, 국제관계 측면서 바람직하지 않아"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13일 소녀상 설치와 관련해 “영사관 앞에 조형물을 설치하는 것은 국제관계 측면에서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윤 장관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에 참석해 새누리당 윤영석 의원이 ‘일본이 위안부 문제에 합의를 해 놓고도 납득할만한 조치 없이 부산 소녀상 철치에 대해 이렇게 나오는 저의가 과연 무엇인가 분석해봤나’라고 질문하자 “양국이 더 신뢰하는 쪽으로 가야하는 상황에서 일본측에선 자기 외교공관 앞에 또 하나의 소녀상이 설치되자 여러가지 이유 때문에 상당히 반발하는 것처럼 보인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장관은 “기본적으로 소녀상을 반대하지 않는다. 정부는 결코 소녀상 설치를 반대하지 않지만 과거 교훈을 볼 때 이를 기리기 위한 방법은 여러 좋은 방법이 있으니 장소 문제에 대해서는 보다 지혜를 모을 필요가 있지 않나 생각한다”며 “일반적인 관행에 맞지 않는 외교공관 영사관 앞에 (소녀상을) 설치하는 것은 대외적으로 설득시키는 데 어려움이 있을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런 점들을 감안해 중앙정부·지방자치단체, 또 이해당사자들이 지혜를 모아 노력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윤 장관은 한일관계에 대해 “한일관계사 문제에 있어 항상 저희가 기대하는 것에 비해 일본측의 반응은 그에 미치지 못하는 것이 그간의 과정이었다. 지속적으로 사죄와 반성이 이뤄지는 게 (독일 등에 비해) 상대적으로 일본은 좀 미흡한 측면이 있다”며 “이는 양국간 신뢰가 부족하다는 하나의 단적인 측면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