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인명진, “5년 단임제 대선 전 개헌…반기문 영입 포석

인명진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이 “5년 대통령 단임제의 폐해를 극복해야 한다”며 대선 전 개헌을 당론으로 내세웠다.

인 위원장은 이날 오전 기자회견을 갖고 “제왕적 통제는 국회를 거수기로 만들고 대통령 1인에게 권력을 집중시켜 시스템을 왜곡시켰다”며 “우리 사회의 갈등과 분열을 낳은 대통령제가 더이상 유지되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여론조사 결과만 봐도 개헌 필요성은 70% 이상 찬성하고 50% 넘는 국민들이 대통령 선거 이전에 반드시 개헌해야 한다는 입장”이라며 “우리 당과 저는 대선 전 개헌을 마무리해야 한다는 생각”이라고 밝혔다. 새누리당이 개헌 입장을 공식화한 것은 처음이다. 새누리당은 이를 위해 국회 개헌특위 간사인 이철우 의원을 위원장으로 한 당 개헌특위를 구성했다.

인 위원장은 이날 정치ㆍ정당ㆍ정책의 3대 혁신 방안을 내놨다. 인 위원장은 정치혁신 방안으로 개헌을 언급하면서 “모든 적폐를 개헌에 반영해야 한다”, “기본권 강화와 중앙정부ㆍ지방정부의 권력 배분, 평화 통일 시대 위한 헌법을 만들어야 한다” 는 등 원칙을 제시하기도 했다.

개헌과 관련해 반 총장 영입을 염두에 둔 것 아니냐는 질문에 인 위원장은 “오전 정우택 원내대표의 발언에 고개를 끄덕이지 않았냐”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반 총장도 근본적 개혁 위해 개헌 필요하다는데 뜻을 같이 할 것”이라고 했다. 인 위원장이 반 전 총장 영입 가능성에 대해 우회적으로 긍정적 뜻을 표시한 셈이다. 그러면서 인 위원장은 반 전 총장이 패권주의 청산을 언급한 것을 거론하며 “내 생각과 똑같은 생각을 말씀하신 거 아니냐”고 말하기도 했다.

반 전 총장은 전날 인천공항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국민 대통합을 반드시 이뤄내야 한다. 패권과 기득권 더 이상 안 된다”고 말했다. 다만 “(반 전 총장과의) 연대에 대해서는 ”아직 그런 생각은 안 해봤다“며 ”우리 당 정체성과 맞는지 확인해 봐야 한다“고 말했다.

인 위원장은 정당 혁신에 대해 당 윤리위원회의 독립성 강화와 선출직 지도직에 대한 당원 소환제 도입 방침을 밝히며 강도높은 당 쇄신 작업을 이어갈 것을 예고하기도 했다.

박성훈 기자 park.seongh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