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 퇴임…"20일 떠날 것"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가 도널트 프럼프 대통령 당선인 취임과 동시에 한국을 떠난다고 13일 밝혔다.

리퍼트 대사는 이날 오후 미국 대사관저에서 외교부 기자단과 간담회를 열고 "저와 제 가족이 1월 20일 미국을 향해 떠날 거라는 국무부 지시를 알려드리기 위해 자리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리퍼트 대사는 또한 "미국에서 정권이 바뀌기 때문에 미국대사와 대표 역시 그 날짜(20일)로 (주재국을) 떠나게 될 것"이라며 트럼프 신 행정부 출범일에 모든 대사가 일괄적으로 퇴임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한미동맹은 그 어느 때보다 튼튼하다"며 "양국 간 대북 정책은 완전하게 일치됐다"고 평가했다.

리퍼트 대사는 "오바마 임기에 양국은 협상을 향한 문을 항상 열어뒀다"며 "북한의 핵, 미사일 위협에 대응해오며 국제사회와 일치된 입장을 보이며 강력한 제재안을 가했고, 미사일 방어를 강화했으며, 전시작전권 및 미군 태세와 관련한 조정도 있었다. 한·미·일간 3자 협력도 강화했다"고 강조했다.

리퍼트 대사는 "양국 간 한미동맹은 역사상 최상의 상태에 있다"며 "역동적인 변화를 일으키고, 의견이 불일치할 수 있는 부분을 관리할 수 있는 메커니즘이 강력하게 존재한다"고 말했다.

리퍼트 대사는 그러면서 "동시에 이 지역과 전 세계의 안보 및 경제 상황은 심각하며, 시간이 매우 중요하다"며 "우리는 훌륭한 (동맹) 기반을 토대로 더 많은 것을 구축하고 심화하는 기회를 만들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