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미국 트럼프 타워에 나타난 마린 르펜…“사적 방문”

유럽의 대표적 포퓰리스트(대중영합주의자)이자 프랑스의 유력한 대선주자인 국민전선(FN)의 마린 르펜 대표가 미국 뉴욕의 트럼프 타워에서 목격됐다.

외신에 따르면 르펜 대표는 12일 오후 트럼프타워 로비에 있는 카페에서 남성 3명과 함께 앉아 커피를 마셨다. 두 명은 르펜의 사람들로, 르펜 대표의 파트너이자 FN부대표인 루이 알리오, 르펜의 국제분야 자문관인 뤼도비크 드단이다. 다른 한 명은 귀도 ‘제오르제’ 롬바르디로 트럼프 타워에 거주하며 유럽 극우 정당들과 관계가 깊은 인물로 알려졌다. 폴리티코이 “롬바르디는 트럼프 팀의 자문관”이라고 소개한 일이 있다.

르펜은 트럼프 타워 사실이 알려지자 “사적 방문”이라고 했다. 측근들도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당선인이나 당선인 측 인사를 만날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트럼프 측도 “우리 팀의 누구와도 만날 계획이 없다”며 “트럼프 타워는 일반에 공개된 곳”이라고 했다.

그러나 르펜이 오랫동안 트럼프 당선인과의 친분을 자랑했다는 점에서 모종의 일이 있는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역시 포퓰리스트인 영국독립당의 나이절 패라지는 트럼프 타워에서 트럼프 당선인을 만났었다.

한편 르펜은 최근 르피가로 등의 대선 여론조사에서 1위를 차지, 중도우파인 공화당의 프랑수아 피용 후보와 함께 결선투표에 진출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런던=고정애 특파원 ockha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