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근혜대통령 이종사촌 형부 윤석민 전 의원 구속집행 정지 또 연장

사건 무마 대가로 금품을 받은 혐의로 구속기소된 박근혜 대통령의 이종사촌 형부인 윤석민(78) 전 국회의원의 구속집행 정지가 또 연장됐다. 의정부지법 형사합의11부(고충정 부장판사)는 13일 "윤 전 의원의 구속집행정지 기간을 4월 15일까지로 재연장하고 주거지를 윤씨가 입원한 병원과 자택으로 제한한다"고 밝혔다. 윤 전 의원의 구속집행 정지 연장은 지난해 4월과 8월, 10월에 이어 네 번째다.

윤 전 의원은 의정부교도소에 수감 중이던 2015년 12월 8일 변호인을 만난 뒤 갑자기 쓰러졌다. 담당 재판부는 교도소 의사가 급성 심근경색 진단을 내림에 따라 윤 전 의원에 대한 구속집행 정지를 결정했다. 윤 전 의원은 통원치료를 받았지만 현재 재판을 받을 수 없을 정도로 건강이 악화됐다고 한다.

법원 관계자는 "윤 전 의원이 전에 쓰러질 당시 심정지가 와서 뇌손상을 입었고 현재도 호전되지 않은 상태"라며 "치료와 수술을 받아야 하는 상태라 구속집행 정지 기한을 연장했다"고 밝혔다.

윤 전 의원은 2013년 초 서울의 한 음식점에서 경남 통영 아파트 청탁 비리 사건으로 당시 수배 중이던 황모(58·여)씨에게 "사건을 무마시켜주겠다"며 4차례에 걸쳐 5300만원을 받은 혐의로 2015년 9월 4일 구속기소됐다.

황씨는 경남 통영시 광도면 황리 일대에 아파트 건설을 추진하던 모 건설사의 지구단위계획 승인이 지연되자 전 국무총리의 딸을 사칭해 아파트 인·허가 로비를 주도하다가 2년 6개월의 형을 선고받고 복역, 지난해 12월 23일 만기 출소한 상태다.

의정부=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