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문재인, 潘 발언에 반격…"박근혜 정권 연장하겠다는 건가"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귀국 기자회견에서 “더 이상 시간 낭비할 때가 아니다. 정권교체가 아니라 정치교체를 해야 한다”고 밝힌데 대해 강력한 경쟁자인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반격에 나섰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마포에서 '만18세 투표연령 인하' 간담회를 마친뒤 기자들을 만나 “정권교체를 말하지 않고 정치교체를 말하는 것은 그냥 박근혜 정권을 연장하겠다는 말로 들린다. 정치교체는 정권교체여야만 가능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촛불 민심이 요구하는 것은 좀 더 정상적이고 상식적인 나라,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자는 것”이라며 “이런 나라는 정권교체로만 가능하다고 생각한다”며 “정권교체로서만 구시대·구체제의 적폐를 청산하고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어내는 그런 국가대개조를 이룰 수 있다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반 전 총장이 스스로를 '진보적 보수주의자'라고 규정한 데대해 문 전 대표는 “제가 평할 일은 아니다”라며 말을 아꼈다. 다만 그는 “지금 우리 상황이 진보와 보수, 또는 좌우 이런 문제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상식이냐 몰상식이냐 또는 정상이냐 비정상이냐의 문제”라고 주장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