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전여옥, 반기문에 독설..."나이든 건 알겠는데 매력없어"

전여옥 전 한나라당 의원이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에 독설을 쏟아냈다.

전 전 의원은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반 전 총장의 귀국과 관련해 "나이드신 것 알겠는데 매력이 안느꼈졌어요"라며 "전 ‘옴므 파탈(Homme fatale)’을 원해요. 이번에 우리 사회의 부정과 부패, 불공정을 완전히 파멸시킬 ‘치명적인 남자’를요"라고 썼다.
추천 기사
전 전 의원은 반 전 총장의 귀국 기자회견에 관해서도 의견을 남겼다. 반 전 총장이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 전날 지하철 표를 끊어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등 이른바 민심 스킨십을 시도한 일이 정치적 쇼에 가깝다며 비꼰 것이다.
 
 
전 전의원은 "반 총장이 대선과 관계없이 귀국했으면 인천공항을 저 아수라장으로 만들며 요란한 행사를 치렀을까요?"라며 "아니죠. 아마 짧게 기자들 답변하고 준비된 차편으로 조용히 집에 갔겠지요"라고 말했다.

현재 전 전의원은 채널A의 토론 프로그램 '외부자들'에 출연하고 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