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전주시 화전동 일대 35년 노후 상수관 교체



【전주=뉴시스】윤난슬 기자 = 전북 전주시가 화전동 등 덕진구 변방동 주민들의 편의를 위해 매설된 지 35년가량 된 상수관로에 대한 대대적인 정비에 나섰다.



전주시 맑은물사업본부는 올해 총 3억원을 들여 덕진구 화전동 화전신정길의 낡고 오래된 상수관로( 1430m)에 대한 교체공사를 추진한다고 13일 밝혔다.



이 지역은 지난 1982년 매설된 노후 상수관로에서 잦은 누수와 녹물 등이 나와 주민들이 불편을 겪어왔다. 또 일부 사유지에서는 누수가 발생해 농작물이 피해를 보기도 했다.



이에 시는 노후관 교체공사를 추진해 오는 2월 초 공사 발주를 거쳐 3월부터 본격적인 공사룰 추진, 올해 상반기 중으로 공사를 완료할 계획이다.



시는 노후상수도 교체공사가 완료되면 인근 화전동과 고랑동 주민들이 맑고 깨끗한 물이 보다 안정적으로 공급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호범 전주시 급수과장은 "도로굴착 등으로 인한 통행불편과 단수·적수 발생 등 시민들의 일시적인 불편함이 예상된다"며 시민들의 이해와 협조를 당부했다.



yns4656@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