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유한킴벌리 아기물티슈 판매중지…기준 초과 메탄올 검출

유한킴벌리의 아기용 물 티슈 10개에서 기준을 초과한 메탄올이 검출돼 13일 판매중지 됐다. 시중 유통 중인 제품은 회수하도록 명령이 내려졌다. 이 회사 물 티슈 12개 중 10개가 이런 조치를 당했다.

문제의 물티슈는 ▶하기스 퓨어 아기물티슈 ▶하기스 프리미어 아기물티슈 ▶그린핑거 자연보습 물티슈 ▶하기스 네이처메이드 아기물티슈 ▶하기스 프리미어 물티슈 ▶그린핑거 수분촉촉 물티슈 ▶그린핑거 휴어 물티슈 ▶하기스 수딩케어 물티슈 ▶하기스 네이처메이드 물티슈 등이다. 이 회사 제품 중 크리넥스 수앤수 라임물티슈와 크리넥스 맑은 물티슈만 기준을 충족했다.

식약처는 시중에 유통 중인 제품은 이 회사가 회수하도록 회수명령을 내렸다. 이 제품들은 메탄올 허용 기준(0.002%)을 초과해 0.003~0.004%가 검출됐다. 식약처는 기준을 초과했지만 인체에 위해를 일으키는 수준은 아니라고 밝혔다.

식약처 조사에서 메탄올이 비의도적으로 들어간 것으로 파악됐다. 식약처는 시중에 유통 중인 10개 품목도 허용 기준 초과 가능성이 있어 잠정 판매 중지하고 검사명령을 내렸다.

신성식 기자sssh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