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오공태 재일 민단 단장 "부산 소녀상은 철거해야"

재일동포 단체인 재일본대한민국민단의 오공태 단장

재일동포 단체인 재일본대한민국민단의 오공태 단장

오공태 재일본대한민국단(민단) 중앙본부 단장은 12일 신년회 인사말에서 부산 주재 일본 영사관 앞 소녀상 논란에 대해 “한국ㆍ일본 간의 약속이 이처럼 쉽게 깨지면 안 된다”며 “이번에 부산에 설치된 위안부 소녀상을 철거해야 한다는 것이 100만 재일동포의 공통된 생각”이라고 말했다.

오 단장은 “지금 한일 간 (위안부 문제 관련) 합의가 성실한 태도로 이행되지 않으면 이 문제는 영원히 해결되지 않을 것”이라며 “다시 냉랭한 양국관계가 시작된다면 우리 동포들은 어떻게 되겠느냐”고 했다. 그는 “또 다시 (우리 재일동포들이) 목소리를 죽이고 살아가야 하겠느냐”고 덧붙였다.

오 단장은 이어 “국민 여러분의 냉정하고 현명한 판단과 일본 정부의 냉정한 대처를 바랄 뿐”이라고 말했다.

오 단장은 지지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소녀상 철거 발언에 대해) 한국 내에서의 반발이 예상되지만 각오하고 있다”며 “양국 관계 악화에 의한 가장 큰 피해자는 재일동포”라고도 주장했다.

오 단장은 조만간 한국을 방문해 이 같은 입장을 정부에 전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