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하기스' 등 물티슈 10개 메탄올 기준치 초과…판매 중지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유한킴벌리가 제조한 물티슈 제품 중 메탄올이 허용기준(0.002%)을 초과한 것으로 확인된 '하기스 퓨어 아기 물티슈' 등 10개 제품을 판매 중지 및 회수 조치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들 제품에서는 기준치 초과인 0.003~0.004%가 검출됐다.

또, 식약처는 허용기준을 초과할 가능성이 있는 10개 품목에 대해서도 잠정 판매중지하고 '검사명령'을 지시했다. 검사명령은 제조업체가 화장품시험, 검사기관에서 취급한 제품에 대해 검사 받을 것을 명하는 제도다.

이번에 초과된 메탄올 수치는 위해평가결과, 국내ㆍ외 기준, 물휴지 사용방법 등을 고려할 때 인체에 위해를 일으키는 수준은 아니다. 위해평가 결과, 성인이 메탄올 0.004%가 혼입된 화장품을 매일 사용하고 화장품이 100% 피부에 흡수된다고 가정하더라도 건강에 위해를 미치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

화장품에 대한 국내 메탄올 허용기준은 비의도적으로 혼입될 가능성을 고려해 전체 함량 중 0.2%이하로, 물티슈의 경우 영유아 등도 사용하는 점을 감안해 0.002%로 관리하고 있다. 식약처는 현재 메탄올이 제조 과정 중 혼입된 원인에 대해서도 조사 중에 있으며 잠정 판매 중지된 10개 품목에 대해서는 검사명령 결과에 따라 메탄올 함량이 기준에 적합한 경우에만 유통할 예정이다.

유한킴벌리가 제조하는 12개 물티슈 중 판매중지된 10개를 제외한 2개 품목 '크리넥스 맑은 물티슈'와 '크리넥스 수앤수 라임물티슈'는 기준에 적합했다.

이번 조치는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이 시중 유통 중인 물티슈에 대한 메탄올 함량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유한킴벌리가 제조한 물티슈에서만 메탄올이 검출된다는 사실을 통보해 옴에 따라 12개 품목을 수거하여 검사한 결과에 따른 것이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