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새누리당, 윤리위 임명…박 대통령 탈당 처리 어떻게 되나

인명진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3일 윤리위원 9명을 임명했다. 윤리위원장은 정주택 전 한성대 총장으로 한국정책학회 의회발전특별위원회 위원장과 한국행정학회 이사를 역임한 행정학 전문가다. 부위원장은 최봉실 현 장애인 뉴스 발행인이 선임됐다.

위원 7명에는 김종식 전 한국사회복지협의회 사회융합특위위원장, 이종환 월드코리아 신문 대표, 안사윤 전 SBS논설위원, 김지영 안경회계법인 대표, 김은희 전 서울흥사단 도산봉사단 운영위원장과 전문위원으로 류여해 전 대법원 재판연구관과 황대성 전 국민권익위 전문 위원 등이 임명됐다. 시민사회단체나 언론인 등 외부 인사만으로 구성됐다.

인 위원장은 “새누리당이 어려움에 처해 있다. 당이 새롭게 하지 않으면 보수가 어렵고 나라가 어렵다”며 “여러분의 노력과 헌신으로 국민 신뢰를 회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정주택 위원장을 삼고초려해서 모셨다. 당을 위해 큰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정 윤리위원장은 “학교에만 있어서 세상을 잘 모르고 지냈다”면서도 “힘을 모아서 일을 처리하고 새누리당이 쇄신해 깨끗한 보수가 되는 움직임에 일조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인 위원장은 윤리위를 통해 친박계 핵심 인사에 대한 출당조치 등 중징계를 추진할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당내에서는 자진 출당을 거부한 서청원 의원과 최경환 의원,윤상현 의원 등 3명이 대상으로 거론되고 있다. 당 핵심 관계자는 ”인적 청산 방침에 대해 아직 결정된 바 없다“면서도 ”윤리위가 조직됐으니 내부 회의를 거쳐 빠른 시일 안에 입장을 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청원 의원은 ”탈당 강요는 범죄“라며 인 위원장을 고소한 상태다.

박근혜 대통령의 탈당 처리 문제는 새로 구성된 윤리위가 직면한 핵심 사안이다. 지난달 이진곤 전 윤리위원장 등 윤리위원 7명은 박 대통령에 대한 징계 절차 논의 과정에서 이정현 전 대표의 친박계 인사 충원에 반발해 전원 사퇴한 바 있다. 박 대통령 탈당 문제와 관련해 인 위원장은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박성훈 기자 park.seongh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