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관 욕실에서 출산한 아이 숨져…40대 산모 과다출혈로 수술

여관에서 6개월째 혼자 생활하던 40대 여성이 욕실에서 혼자 출산을 하다 아이는 숨지고 산모는 의식불명에 빠졌다 회복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13일 부산 동래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2일 오후 1시쯤 동래구의 한 여관 욕실에서 아이를 혼자 출산하던 김모(42)씨는 고통을 참지 못하고 119에 신고했다. 경찰이 출동했을 때 김씨는 침대 위에 비스듬하게 누워 하혈을 하며 통증을 호소하고 있었다. 아이는 화장실 욕조 안에 숨진 채 발견됐다. 아이의 몸에는 탯줄과 태반이 연결돼 있었고, 특이한 외상은 없었다.

검안의가 시신을 육안으로 판단한 결과 자가 분만이 순조롭게 되지 못해 영아가 숨진 것으로 추정됐다. 김씨는 당시 과다출혈로 의식불명 상태였지만 치료를 받고 현재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아이가 숨진 채로 태어났는지, 출산 과정에서 숨졌는지 정확한 사망원인을 밝히기 위해 아이를 부검할 예정이다”며 “산모가 혼자 출산하게 된 경위는 산모 건강상태가 좋아지면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씨는 지난해 8월부터 이 여관에서 혼자 장기 투숙해 왔다.

부산=이은지 기자 lee.eunji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