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포토 사오정] 반기문 현충원 방명록에 "대한민국의 무궁한 발전을 굽어 살피소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과 부인 유순택 여사가 13일 오전 국립서울현충원 충혼탑 참배를 위해 걸어오고 있다. 김춘식 기자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과 부인 유순택 여사가 13일 오전 국립서울현충원 충혼탑 참배를 위해 걸어오고 있다. 김춘식 기자

본격적인 대선 행보에 돌입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13일 첫 일정으로 서울 동작동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았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국립서울현충원 충혼탑에 분향하고 있다. 김춘식 기자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국립서울현충원 충혼탑에 분향하고 있다. 김춘식 기자

반 전 총장은 현충탑 분향 후 이승만, 박정희, 김영삼, 김대중 전 대통령들의 묘역도 참배했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13일 오전 국립서울현충원 방명록에 적은 글. 김춘식 기자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13일 오전 국립서울현충원 방명록에 적은 글. 김춘식 기자

현충원 방명록에 반 전 총장은 "조국과 민족을 위해 고귀한 희생을 바치신 순국선열과 호국장병께 깊이 머리숙여 경의를 표합니다. 지난 10년간 UN 사무총장으로서 세계평화와 인권 및 개발을 위해 노력한 후 귀국하였습니다. 대한민국의 더 큰 도약을 위해 미력이나마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대한민국의 무궁한 발전을 굽어 살피소서!"라고 적었다.

이날 오전 반 전 총장은 사당동 자택을 나서며 ‘박근혜 대통령에게 전화할 생각이 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국가원수이시고, 새해 때 인사를 못 드렸는데 하여튼 전화를 한번 드리는 게 마땅치 않나 생각하고 있다. 기회를 봐서 한번 인사를 드리려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글=김성룡 기자, 사진=김춘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