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금괴 운반 알바하던 10~20대들 단체 도주…2명 구속 6명 입건

금괴 운반 아르바이트를 하던 10~20대들이 금괴를 가지고 집단 도주했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남양주경찰서는 13일 특수절도 혐의로 A씨(19) 등 2명을 구속하고 같은 혐의로 B씨(20) 등 6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달 16일 일본 후쿠오카로 운반하기로 하고 인천공항 면세구역에서 받은 금괴 2개를 가지고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30만원씩 일당을 받기로 하고 금괴운반 아르바이트에 나섰다. 금괴중계무역 업자가 홍콩에서 보낸 금괴를 일본 후쿠오카 공항으로 운반하는 것이다. 일본은 여행객 1인당 금괴 3∼4㎏까지 반입할 수 있다. 통상 홍콩보다 10%(1㎏금괴 한 개당 500만원)의 시세 차익을 남길 수 있다.

하지만 아르바이트생 10명 중 2명만 정상적으로 상대에게 금괴를 넘겼고 A씨 등 8명은 그대로 달아났다.

달아난 8명 중에 3명은 후쿠오카 공항에서 기다리고 있던 금괴 운반책에게 붙잡혔지만 나머지 5명은 도주에 성공했다.

이 소식을 들은 금괴 주인은 경찰에 신고했다. 하지만 경찰에 붙잡혔을 당시 A씨 등은 금괴를 가지고 있지 않았다고 한다.

경찰 관계자는 “이들이 다른 금괴 인수업자에게 의뢰를 받아 금괴를 훔쳐 넘긴 뒤 일본에서 귀국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이들에게 금괴 절도를 지시한 인물도 추적 중”이라고 말했다.

남양주=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