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새해 첫 금통위, 한국은행 기준금리 연 1.25%로 동결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연 1.25%로 동결했다. 한은은 13일 새해 첫 금융통화위원회를 열어 이같이 의결했다. 지난해 6월 기준금리를 1.5%에서 1.25%로 0.25%포인트 하향 조정한 이후 7개월 연이은 동결 결정이다.

‘최순실 게이트’로 인한 국정 혼란,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정부 출범에 따른 금융ㆍ외환시장 변동성 확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기준금리 인상에 따른 시장금리 상승 등 대내ㆍ외 변수가 복잡하게 얽혀있는 상황에서 한은은 일단 ‘현상 유지’를 선택했다.

올해 경기 전망은 한층 어두워졌고 가계부채는 1300조원으로 불어났다. 경기 둔화를 잡겠다고 한은이 기준금리를 내리는 결정을 하기 힘든 여건이다. 미국 기준금리에 맞춰 시장금리가 오르고 있지만 한은이 따라가기도 어려운 ‘진퇴양난’ 상황이다.

한편 한은은 올해부터 기준금리를 결정하는 금통위 횟수를 연 12회(매달)에서 8회로 줄인다. 이날 연 금통위가 올해 열릴 8번의 금통위 가운데 첫 번째다. 한은은 1월에 이어 2월, 4월, 5월, 7월, 8월, 10월, 11월에만 기준금리를 조정하는 금통위를 개최한다. 나머지 3월, 6월, 9월, 12월엔 거시금융안정상황 점검회의를 대신 연다.

조현숙 기자 newea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