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112에 학교폭력 신고했는데 "부모님한테 신고하세요" 말한 얼빠진 경찰관

다른 학생들로부터 폭행과 위협을 당한 초등학생이 경남경찰청 112 상황실에 신고를 했으나 전화를 받은 경찰관이 “부모님한테 신고해요”란 말만 하고 출동 조치 등 후속조치를 하지 않은 것으로 뒤늦게 드러났다. 그러나 한 달 가까이 해당 경찰청은 윗선에 관련 내용을 보고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나 은폐 의혹을 받고 있다.

13일 경남경찰청과 당시 112상황실 녹취록에 따르면 지난달 10일 오후 5시 59분쯤 112상황실로 초등학생 한 명이 전화를 걸었다. 이 초등학생은 “제 친구가 다른 초등학교 학생한테 폭력을 당했다”고 신고했다. 그러자 전화를 받은 A(50) 경위는 무성의한 말투로 “부모님한테 연락해요”라고 답했다. 초등학생이 무슨 말인지 몰라 “예?”라고 반문하자 A 경위는 “엄마한테 신고하세요. 엄마한테, 엄마한테 신고하도록 해요”라고 말하고 전화를 끊었다.

A 경위는 당시 해당 신고를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않아도 되는 코드4로 상황일지에 기록했다. 경남경찰청은 당시 상황을 종합해 볼 때 해당 신고는 ‘신고자가 생명과 신체에 잠재적 위험이 있는’ 코드2로 분류할 수 있는 위급한 신고였지만 단순 상담 종결로 신고처리를 잘못 처리한 것으로 판단했다.

앞서 경남 김해시 부곡동의 한 PC방에 있던 초등학교 6학년 B(12)군은 친구 3명과 온라인 게임인 ‘리그 오브 레전드(롤)’를 하고 있었다. 옆 자리에는 다른 초등학교 5학년 3명이 같은 게임을 하고 있었다. 이 과정에 B군이 다른 학교 5학년 3명에게 “게임을 잘 못한다”고 놀리면서 양쪽이 시비가 붙었다. 이후 B군의 친구 2명이 PC방을 떠났고, 그 사이 다른 학교 5학년 3명이 다른 친구 2명을 더 불러 인원이 5명이 됐다. B군은 경찰에서 “이들이 야구 방망이로 의자를 치거나 목을 조르고 주먹으로 위협을 했다”고 진술했다. 이 과정에 B군의 친구 2명이 다시 PC방으로 돌아와 양쪽의 실랑이가 계속됐다.

결국 겁을 먹은 B군이 자신의 휴대전화로 112에 신고를 했으나 울먹이며 말을 제대로 못하자 옆에 있던 B군 친구가 대신 A경위와 통화를 하면서 이 같은 대화를 한 것이다. 결국 B군은 자신의 어머니에게 이같은 사실을 알렸고 어머니는 이날 오후 6시 18분쯤 다시 112 상황실에 전화를 걸어 다른 경찰관에게 항의를 했다. 그제야 경찰은 김해경찰서 등에 연락을 취해 사건을 조사하기 시작했다. 그 사이 B군은 아버지가 자신을 데리러 올 때까지 PC방을 나가지 못한 채 머물러야 했다.

경찰은 B군의 어머니가 112상황실로 항의전화를 하는 등 문제가 발생한 것을 알면서도 이같은 사실을 한 달 가까이 윗선에 보고하지 않아 은폐의혹을 받고 있다. 경남 경찰청 관계자는 “12일까지 해당 내용이 윗선에 보고가 되지 않아 해당 경찰에 대한 조사 등도 이뤄지지 않았다”고 확인했다. 경찰은 112 상황실 근무를 제대로 하지 않은 A 경위를 비롯해 당시 근무자를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A 경위는 감찰 조사에서 “왜 그렇게 대응을 했는지 저도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한편 B군 부모들은 경찰이 제대로 수사를 하지 않았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경찰은 지난해 12월 14일부터 1월 3일까지 B군을 비롯해 현장에 있었던 8명 중 5명에 대해서만 조사를 진행했다. 나머지 3명은 언론의 취재가 시작된 1월 12~13일 사이에 뒤늦게 조사를 했다.

창원=위성욱 기자 w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