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바른정당 "반기문의 '정치교체' 환영…문재인의 무시전략은 옹졸"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과 ‘밀당(밀고 당기기)’을 하고 있는 바른정당은 13일에는 반 전 총장을 엄호하고 있다.

귀국일인 전날 “불거지는 의혹에 대해서 국민에게 명명백백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던 정병국 바른정당 창당준비위원장은 이튿날인 이날에는 환영의 메시지를 보냈다. 정 위원장은 “귀국하면서 반 전 총장께서는 국민대통합, 약자 인권, 정치교체를 선언했다”며 “정치교체를 선언한 것에 대해서 환영의 뜻을 밝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향해선 날을 세웠다.

정 위원장은 “정치교체의 의미가 무엇인가, 우리가 다시 한 번 반추해봐야 한다”며 “정치의 경쟁자이기 이전에, 우리나라를 대표하고 세계의 사무총장으로서 10년 동안 봉직하다 들어오는 사무총장에 대해서 야당 대권 주자들, 당 지도부의 논평이나 평가는 인색하기 그지 없다”고 비판했다. 한 발 더 나아가 “저는 진정한 정치교체는 문재인 전 대표의 (반 전 총장을) 아예 무시하는 거부 전략, 이런 옹졸한 정치를 바꾸는 것”이라며 “상대를 인정하는 정치를 하는 것이 정치교체”라고 주장했다.

물론 반 전 총장에 대한 요구사항도 빼놓지 않았다. 정 위원장은 “제왕적 패권주의를 바꿔야 하고, 87년 체제도 맞지 않는 정치”라며 “이런 것에 대해서 반 전 총장이 명확하게 하는 것만이 진정한 정치교체의 의지가 된다”고 말했다. 바른정당이 추진하고 있는 개헌에 반 전 총장도 동참하라는 얘기다.

허진 기자 b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