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세정이 어린 시절 '결식아동 카드'로 밥 먹으며 한 생각

[사진 JTBC 잘먹겠습니다]

[사진 JTBC 잘먹겠습니다]

아이돌 김세정이 어린시절 결식아동에 지급되는 카드를 사용했던 사연을 공개했다.

12일 JTBC '잘먹겠습니다'에 출연한 김세정이 추억의 인생 메뉴를 공개하며 자신의 어린 시절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날 김세정은 매운 짜장과 탕수육을 인생메뉴로 선정하며 "방학 때면 오빠와 함께 국가에서 지원해주는 결식아동 지급카드로 끼니를 해결했다"며 "하루에 3500원을 쓸 수 있었다. 그 돈으로 짜장면을 시켜 먹었다"고 전했다.

이에 문희준은 "그러면 학창시절이 조금 어려웠다는 이야기인가요?"라고 조심스럽게 물었다.

김세정은 너스레를 떨며 "조금 어려웠긴 했지만 나라에서 짜장면도 주고…(좋았다)" "그 때 당시에는 그만 먹고 싶다고 생각했는데 성인 되니까 생각이 나더라"라며 호탕하게 웃었다.

김하연 인턴기자 kim.ha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