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반기문 "박 대통령에 전화 한 번 드릴 것"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13일 박근혜 대통령과 관련해 "새해에 인사를 못 드렸는데 전화를 한 번 드리는 것이 마땅치 않나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반 전 총장은 이날 서울 동작구 사당동에서 자택을 나서며 기자들과 만나 "(박 대통령이) 국가 원수이기도 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반 전 총장은 이어 "귀국을 했으니 기회를 봐서 인사 한 번 드리려고 생각을 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반 전 총장에 10년 만에 자택으로 돌아와 하룻밤을 지낸 소감을 묻자 "외교부 장관을 하느라고 한남동 공관에서 살았다가 (유엔 사무총장으로) 바로 갔기 때문에 10년이 아니고 13년 만에 들어오니 감개무량하다"며 "가족들과 얘기하느라 잠은 많이 못잤다"고 말했다.

반 전 총장은 이날 전직 대통령 묘역 참배를 시작으로 국내 공식 일정을 시작할 예정이다.

반 전 총장은 오전 서울 국립현충원을 찾아 이승만, 박정희, 김영삼, 김대중 전 대통령의 묘역을 참배한다. 이후 동작구 사당동 주민센터를 직접 방문해 귀국신고를 한 뒤, 반 전 총장을 돕는 실무팀 및 보좌팀과 만남을 가질 예정이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