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반기문, 현충원 방문 "더 큰 도약위해 최선 다하겠다" 방명록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귀국 후 국립 현충원을 방문하며 첫 공식일정을 가졌다.

13일 오전 현충원에 도착한 반 전 총장은 방명록에 "조국과 민족을 위해 고귀한 희생을 바치신 순국선열과 호국장병께 깊이 머리숙여 경의를 표한다"고 적었다.

이어 "지난 10년간 유엔 사무총장으로서 세계평화와 안전 및 개발을 위해 노력한 후 귀국하였다"며 "대한민국의 더 큰 도약을 위해 미력이나마 최선을 다하겠다. 대한민국의 무궁한 발전을 굽어 살피소서"라고 언급했다.

반 전 총장은 이승만, 박정희, 김영삼, 김대중 전 대통령 등 현충원에 안장된 역대 모든 대통령과 파병용사의 묘역을 참배할 예정이다.

오후에는 마포 캠프사무실에서 고향인 충북 음성 방문 등 향후 정치 일정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박유미·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