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해외서 한국경제 건재 증명했다…외화표시 외평채 역대 최저금리로 발행 성공

10억 달러 규모의 외화표시 외국환평형기금채권이 2.8%대의 역대 최저금리로 성공리에 발행됐다. 기획재정부는 12일 오전 11시(미국 뉴욕시간) 전 세계 투자자들의 높은 관심 속에서 10억 달러 규모의 외평채를 성공적으로 발행했다고 밝혔다.
금리는 미국 국채 10년물 금리에 55bp(0.55%포인트)의 가산금리를 더한 수준으로 발행됐다. 이날 기준으로 2.871%에 해당한다. 정부가 미국 달러화 표시 외평채를 발행하기 시작한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이는 한국(무디스 기준 Aa2)과 국가신용등급이 유사해 비교 가능한 다른 나라의 10년 만기 채권 유통금리보다도 낮다. 캐나다 온타리오주의 동종 채권의 경우 11일 현재 미국 국채에 56bp의 가산금리를 더한 수준이다. 일본정부가 보증하는 JBIC(일본국제협력은행) 채권 유통금리 역시 가산금리가 56bp로 이번에 발행된 외평채보다 높다.

초기주문 규모가 발행규모 대비 3배인 30억 달러 가량에 달하는 등 글로벌 투자자들이 높은 관심을 보인 것이 흥행 성공의 요인이었다. 실제 아시아, 유럽, 미국 등에서 70여개 글로벌 투자자들이 폭넓게 참여했다.

기재부는 “해외 투자자의 한국경제에 대한 긍정적 인식을 재확인했다. 외평채 금리는 한국계 외화채권의 벤치마크(기준금리) 역할을 하기 때문에 향후 국책은행이나 공기업 및 민간부문이 보다 우호적인 환경에서 해외채권 발행을 할 수 있게 돼 민간부문의 해외 차입비용 절감에 기여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세종= 박진석기자 kaila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