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 대통령 줄기세포 시술 의혹 업체에 최순실이 700만원 입금"

박근혜 대통령에게 불법 줄기세포 시술을 해줬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R&L바이오에 최순실(61ㆍ구속)씨가 700만원을 입금한 사실이 확인됐다고 한겨레가 13일 보도했다.
 

한겨레는 윤소하 정의당 의원실 자료를 인용해 최씨 일가의 계좌거래 내역을 확인한 결과, 2012년 11월 29일 최씨가 R&L바이오에 700만원을 이체했다고 썼다. 이 신문은 “이 시기는 R&L바이오가 불법줄기세포 시술을 일삼던 때”라고 설명했다.
 

한겨레는 또 식품의약안전처 설명을 소개하며, R&L바이오는 2011년 불법줄기세포 제조ㆍ판매 혐의로 검찰에 고발당한 곳이라고 지적했다. 또 2012~2013년에도 480여명의 줄기세포를 한국에서 뽑아 배양한 뒤 중국 상하이의 한 병원에서 주사 받도록 한 것에 대해서도 고발됐다고 했다. 이후 라정찬 당시 R&L바이오 회장은 2015년 서울남부지법에서 징역 3년,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았다. 한편 지난에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도 ‘R&L바이오는 2010년 박근혜 당시 의원에게 불법으로 줄기세포 주사를 놔줬고, 이를 최순실이 예약했다’는 내용을 보도했다.
 

R&L바이오 측은 2012년 최씨가 입금한 700만원의 정체에 대해 “고객 정보라 확인해줄 수 없다”며 한겨레가 요구한 답변을 거부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