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속보] 이재용 부회장, 특검서 22시간 고강도 조사 마치고 귀가

뇌물 공여 등의 혐의로 특검에 소환된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이 22시간이 넘는 고강도 조사를 마치고 13일 오전 7시50분쯤 귀가했다. 취재진들의 질문에는 답하지 않고 조용히 승용차에 탑승했다.

12일 오전 9시30분 특검에 출석한 이 부회장은 기자들의 질문에 "국민들께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한뒤 사무실로 들어갔다.

이날 특검팀은 이 부회장을 상대로 최순실씨 일가 지원에 직접 개입했는지를 집중 추궁했다.

특검팀은 이 부회장 조사 결과를 토대로 금명간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포함한 사법처리 방안을 검토 중이다.

특검은 승마협회 회장으로 최순실씨 딸 정유라씨에 대한 지원에 깊숙이 관여한 삼성전자 박상진 대외담당 사장에 대해서도 조사를 벌였다.

박 사장은 13시간이 넘는 조사를 마치고 13일 오전 3시20분쯤 귀가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