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원순 "반기문, 귀국 후 첫 소식이 대선출마라니 국민들 실망할 것"

박원순 서울시장이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귀국을 환영하면서도 대선 출마에 대해서는 우려를 표명했다.

박원순 시장은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10년간 유엔 사무총장 직을 수행한 반 전 총장의 귀국을 환영합니다"라며 "대한민국은 10년간 격변했다. 민생은 파탄나고 민주주의는 심각한 위기에 처했다. 이런 상황에서 귀국 첫 소식이 대선 출마라니 세계적 평화 지도자로 남길 바라는 국민들에게 실망을 안겨줄 것이라 생각한다"고 적었다.

박 시장은 "이코노미스트의 평가에 의하면 반 전 총장은 '역대 최악의 총장'으로 평가받았다"고 언급했다.

이어 "한일위안부합의에 대해 '박 대통령이 비전을 갖고 올바른 용단을 내린데 대해 역사가 높이 평가할 것으로 생각한다' 한것은 물론 아베도 칭찬하는 역사의식은 여전한지를 먼저 국민앞에 이야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거듭 10년간 유엔 사무총장으로 수고 많으셨고, 귀국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관련 기사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