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가슴 보형물 파열돼 모유에 녹아나와" 보건당국 조사 나서

산모 가슴에서 터진 보형물이 모유에 섞여 나와 아기 입속에 들어가는 일이 벌어져 보건당국이 보형물 안전에 대한 전면 재조사에 착수했다고 SBS가 12일 보도했다.

5년 전 가슴 확대 수술을 한 이 여성은 출산 후 젖을 손으로 짜는 과정에서 기름같이 하얀 색의 투명한 끈적거리는게 나왔다고 SBS와의 인터뷰에서 밝혔다.

이같은 증상으로 병원을 찾은 이 여성은 파열된 가슴 실리콘이 맑은 액체로 변해 유선을 통해 흘러나오고 있다는 진단을 받고 대학병원에서 보형물 제거 수술을 받았다.

그동안 가슴 성형 수술이 모유 수유에 영향을 주지 않는다는 게 의료계와 보형물 제조업계의 일반적인 견해였다.

그러나 파열된 보형물 성분이 모유에 섞여 나오는 첫 사례가 발생하자 보건당국이 현장조사에 나섰다.

당국은 우선 피해자의 보형물 제거수술 기록을 확보해 정밀 분석하고, 이번에 문제가 된 제품 뿐 아니라 국내에서 유통되는 보형물에 대해 전면 재평가를 실시하기로 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