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네이버 자율주행차, 이달 중 일반도로 테스트

네이버가 개발한 자율주행차(사진)가 이달 중 일반도로 시험주행에 나선다. 대학이나 완성차 업체가 아닌 정보통신기술(ICT) 기업이 자율주행차를 개발해 일반도로에 선보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2일 네이버와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최근 네이버는 자율주행차의 성능 검증을 끝마쳤다. 국토부가 일반도로 임시운행허가증을 발급하면 이르면 이달 중 도로 주행을 할 수 있으리라는 게 네이버 측 설명이다.

네이버는 일반도로 시범주행으로 자동차 스스로 신호와 표지판 등 도로 환경을 익혀 데이터를 축적하도록 할 방침이다. 실제 도로를 달리면서 갑자기 튀어나오는 물체를 센서와 카메라로 인식해 멈추거나 피하는 기술을 익히게 되는 것이다.

또 네이버 랩스가 개발하고 있는 인공지능(AI) 음성 비서 ‘아미카’도 차량에 결합해 시험하게 된다. 아미카는 탑승자가 음성으로 목적지를 말하고 식당과 호텔을 예약할 수 있는 서비스다.

네이버의 자율주행차는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 기준으로 평가하면 ‘레벨3’ 수준에 해당한다. 모든 상황에서 자율주행을 할 수 있어 운전자가 눈을 감아도 되는 4단계 바로 전 단계다. 운전자가 눈을 떠야 하지만 손과 발을 움직일 필요는 없다.

네이버가 개발한 자율주행차가 도로 주행에 나서게 되면 우리나라에서 도로로 나온 자율주행차는 총 12대가 된다. 현재 현대·기아차 등 완성차 업체와 서울대·한양대 등 대학들이 개발한 자율주행차가 국토부의 임시운행허가를 받아 시험운행을 준비하고 있다.

김도년 기자 kim.don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