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오바마, 트럼프에 ‘북 인권 계속 압박하라’ 메시지

김정은 이어 김여정도 인권유린 제재 대상에
미국 국무부가 지난해 7월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에 이어 11일 김여정 선전선동부 부부장을 인권 유린에 관여했다며 제재 대상으로 지정했다. 북한의 ‘최고 존엄’ 일가가 인권 유린 책임자가 됐다.
김여정

김여정

미국 재무부는 11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선전선동부 부부장을 포함한 북한 특별지정제재 대상을 공개했다. 앞서 미 정부가 지난해 7월 당시 김정은 위원장을 인권제재 대상자로 지정한 데 이어 김여정까지 포함하면서 북한 ‘최고 존엄’ 일가를 인권유린 책임자로 국제사회에 알렸다.

이번 제재 대상은 김여정을 포함해 김원홍 국가안전보위부장, 최휘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 민병철 노동당 조직지도부 부부장, 조용원 노동당 조직지도부 부부장, 김일남 함경남도 보위국장, 강필훈 인민내무군 정치국장 등 핵심 간부 7명과 국가계획위원회·노동성 등 기관 2곳이다.

미국의 제재 대상에 오른 인사들과 기관들은 미국 입국 금지와 더불어 미국 내 자금 동결 및 거래 중단 등의 조치가 취해진다. 버락 오바마 정부의 김여정 제재는 새로 들어서는 도널드 트럼프 정부에 북한 인권 압박에 계속 나서라는 정책 승계 메시지를 전한 것으로도 풀이된다. 미 정부가 김여정을 인권 제재 대상자로 정한 데 대해 우리 정부는 12일 환영의 뜻을 밝혔다. 정부는 외교부 대변인 논평을 통해 “이번 조치는 북한 인권 상황의 심각성에 대한 국제사회의 인식을 제고해 논의를 강화하고 구체적 행동을 독려하는 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북한 당국이 국제사회의 인권 개선 요구에 호응해 인권 상황을 조속히 개선할 것”을 촉구했다.

워싱턴=채병건 특파원 mfemc@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