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진] 청어 과메기의 계절

강추위가 찾아온 동해안에는 겨울철 별미인 과메기를 말리는 작업이 한창이다. 12일 경북 영덕군 해안의 한 덕장에서 어민이 청어 과메기를 손질하고 있다. 과메기 원재료는 일반적으로 알려진 꽁치가 아닌 청어다. 최근 10년 이상 청어 어획량 감소로 꽁치가 그 자리를 대신해 왔다.

프리랜서 공정식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