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KTX 세종역 신설 시기상조”…이충재 행복청장 발언 논란

이충재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장(이하 행복청장)이 호남선 KTX 세종역 신설에 대해 “아직은 더 지켜봐야 한다”고 주장한 것을 놓고 논란이 일고 있다.

이 청장은 지난 1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언론 브리핑에서 “이미 세종시 주변에는 오송역이 있다. 현재로선 행복도시의 도시 경쟁력을 갖추는 데만 전념할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KTX 세종역 신설 문제는 도시 규모가 더 커지고 필요성이 제기될 때 검토해야 한다”며 “세종역 신설을 두고 지역간 이견이 있는 만큼 좀 더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찬반 의견이 엇갈린다. 세종역 예정지와 가까이 있는 세종시 신도시 주민들은 “부적절한 발언”이라고 했다. 한솔동 주민 P씨는 “KTX세종역이 설치되면 교통이 한결 편리해질 것으로 기대하는 데 실망했다”고 말했다.

정부세종청사 공무원들도 “국토부가 이미 용역을 시작해 결과를 다듬고 있는 마당에 세종시 건설을 책임지고 있는 분이 부정적으로 언급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반면 조치원읍 등 오송역 인근 구도심 주민들은 “오송역이 있는 데 굳이 세종역을 만들 필요가 있는 지 모르겠다”며 “이충재 청장의 발언은 세종시 균형발전 등을 고려할 때 타당성이 있다”고 했다.

국토교통부는 한국철도시설공단에 의뢰해 총 1억7000만원을 들여 지난해 8월부터 KTX세종역 신설을 포함해 3개 노선의 철도 선로용량 확충을 위한 사전 타당성 용역을 하고 있다. 용역결과는 지난해 말 발표하려다 수서발 KTX(SRT)운행에 따른 여건 변화 등을 담는 다는 이유로 늦춰지고 있다. 한국철도시설공단 관계자는 “용역 결과는 오는 4월쯤 나올 것 같다”고 말했다.

김방현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