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화마 속 일가족 구한 ‘크레인 의인’ 원만규씨 LG의인상

LG복지재단은 화재 현장에서 일가족을 구한 ‘크레인 의인’ 원만규(51·사진)씨에게 ‘LG의인상’을 수여했다고 12일 밝혔다.

LG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22일 오후 8시쯤 경기도 부천시 여월동 한 빌라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이 빌라 4층에 거주하던 일가족 5명은 불길을 피해 베란다로 피했다가 빠져나오지 못했다. 출동한 소방대원들이 구조에 나섰으나 건물 주변 전선 때문에 사다리차를 이용할 수 없었다. 현장을 목격한 원씨는 본인이 간판 설치 작업에 사용하는 크레인을 몰고 와 소방대원을 베란다로 올려보내는 등 구조활동을 도왔고 일가족은 안전하게 구조됐다. 원씨의 행동은 이웃 주민들에 의해 뒤늦게 알려졌다.

LG복지재단은 국가와 사회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의인에게 기업이 보답하자는 취지로 2015년부터 LG의인상을 운영하고 있다.

박태희 기자 adonis5@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