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위안부 피해 김복득 할머니 내일 100세 생신상 받아

경남 통영시에 사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복득(사진) 할머니가 14일 100세가 된다. 김 할머니는 1918년 음력 12월 17일에 태어났다. 생존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40명 중 올해 102세인 경기도 이천 나눔의집에서 지내는 정복수 할머니 다음으로 나이가 많다.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와 함께하는 통영거제시민모임(이하 시민모임) 등은 14일 오후 김 할머니가 5년째 노환으로 입원 중인 경남도립통영노인전문병원 지하 강당에서 생신 축하연을 연다고 12일 밝혔다. 송도자 시민모임 상임대표는 “그동안 우리나라 위안부 운동의 구심적 역할을 해왔던 분이어서 감사와 축하를 드리고 싶어 이 같은 자리를 만들게 됐다”고 말했다.

김 할머니는 18세 때 고향 통영에서 일본군에 끌려가 중국 등에서 모진 고초를 겪었다. 해방 직후 고향으로 돌아온 뒤 통영 중앙시장에서 생선을 팔며 살다가 94년 자신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라는 것을 세상에 밝혔다. 이후 국내 수많은 집회, 일본 나고야·오사카 증언집회 등에서 위안부 문제를 알리고 일본의 사과를 요구해왔다. 김 할머니는 “나는 돈도 필요 없다. 일본이 참말로 사죄만 한다쿠모, 나는 편히 눈을 감고 갈 수 있것다. 나비처럼 훨훨 날아갈 수 있것다”고 말했다.

통영=위성욱 기자 w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