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경제체력 점검용 외평채 발행키로

정부가 10억 달러 규모의 외국환평형기금채권(외평채) 발행에 나섰다. 기획재정부는 “11일 미국 블룸버그에 외화표시 외평채를 발행하기 위한 ‘발행개시 발표’(Deal Announcement)를 했다”고 12일 밝혔다. 산업은행·삼성증권·골드만삭스·HSBC 등 총 7개 기관이 발행 주간사로 선정됐다.

달러 표시 외평채 발행은 2014년 6월 이후 처음이다. 정부는 지난해 6월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에 대한 대응책으로 외평채 발행계획을 마련했지만 도널드 트럼프의 미국 대선 승리, 대통령 탄핵사태 등 돌발 변수가 계속 터지면서 발행이 늦어졌다.

이번 외평채 발행에는 두 가지 목표가 있다. 우선 불안한 대내외 경제 상황에서의 환율 안정을 위한 ‘실탄’ 확보 차원이다. 외평채는 환율 안정을 목적으로 조성되는 외국환평형기금 조달을 위해 정부가 발행하는 채권이다. 지난해 말 현재 외환보유액이 3711억 달러에 달할 정도로 곳간은 넉넉하지만, 외환위기를 경험했던 입장에서 실탄은 많을수록 좋다는 게 기재부의 입장이다.

두 번째는 한국 채권의 기준금리 재산정과 한국 경제에 대한 대외신인도 점검이다. 외평채는 해외 시장에서 한국물 채권의 기준금리 역할을 한다. 지난해 8월 스탠다드앤드푸어스(S&P)가 한국의 국가신용등급을 역대 최고인 ‘AA’로 상향조정하면서 이에 맞게 기준금리 수준을 재산정할 필요성이 생겼다. 물론 발행금리는 최대한 낮은 수준으로 결정되는 것이 좋다. 외평채 금리는 미국 국채금리에 가산금리를 더해 결정된다. 미국 10년물 국채금리가 2.3%대인 만큼, 정부는 3% 아래에서 발행되길 희망하고 있다. 정확한 발행금리와 규모, 주문량 등은 12일(현지시간) 뉴욕증시 마감 이후, 한국 시간으로 13일 오전에 발표될 것으로 예상된다.

유 부총리는 11일(현지시간) 가진 설명회에서 탄핵 사태 등과 관련해 “한국 내 정치적 불확실성이 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미미할 것”이라며 “한국 경제는 최근의 대내외 불확실성을 헤쳐나갈 능력이 있다”고 말했다.

세종=박진석 기자 kaila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