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보수단체, 대검에 박영수 특검 ‘특검법 위반’ 고발

보수단체 자유통일유권자본부와 시민 일부가 12일 특검법 위반 혐의 등으로 대검찰청에 박영수 특별검사를 고발했다. [사진 자유통일유권자본부]

보수단체 자유통일유권자본부와 시민 일부가 12일 특검법 위반 혐의 등으로 대검찰청에 박영수 특별검사를 고발했다. [사진 자유통일유권자본부]

박근혜 대통령 지지자들이 주축이 된 사회단체가 최순실 게이트를 수사 중인 박영수 특별검사를 직권남용 및 인권유린(피의사실공표) 등의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했다.

보수단체인 자유통일유권자본부(이하 자유본)와 시민 일부는 특검법 위반 혐의 등으로 박 특검에 대한 고발장을 대검찰청에 접수했다고 12일 밝혔다.

박 특검이 특검법에 규정되지 않은 ‘문화계 블랙리스트’를 수사하는 등 직권남용을 하거나 수사 중인 혐의 사실을 언론에 알려 피의사실 공표죄를 저질렀다는 것이다.

자유본은 “특검의 ‘비선 진료’ 수사는 특검법이 정한 수사 대상도 아닐뿐더러 개인의 의료 정보를 들춰낸 인권침해 행위”라며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에 영향을 미치려는 의도에서 이뤄진 것”이라고 주장했다.

자유본은 지난 6일부터 고발인단 모집을 시작했다. 자유본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까지 박 특검 고발에 참여 의사를 밝힌 시민은 4216명. 자유본 측은 “이 중 신원 확인과 고발장 취합이 이뤄진 416명을 대표해 1차분 고발장을 접수했다”고 설명했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