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찰, '군산 차량 화재' 사망자 남편 용의자로 체포

지난 4일 발생한 '군산 차량 화재' 사건의 용의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용의자는 다름 아닌 숨진 여성의 남편이었다.

12일 전북지방경찰청 등에 따르면 4일 오전 6시 40분쯤 군산시 개정면의 한 교차로 인근 농로에서 불에 탄 중형 승용차가 발견됐다.

운전석에는 A씨(53ㆍ여)가 숨진 상태로 앉아 있었다.

처음에 경찰은 A씨가 차를 몰고 가다 농수로에 빠진 충격에 운전자가 정신을 잃고 엔진이 과열돼 변을 당한 것으로 추정했다.

그러나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차량 감식 결과 불이 시작된 곳은 엔진룸이 아니라 다른 부분이었다.

유족들도 "차량이 발견된 지점이 A씨가 잘 아는 길이어서 그렇게 사고를 냈을 리 없다"며 사고에 의문을 제기했다.

경찰은 살인사건으로 전환하고 수사를 벌이다 이날 오후 A씨의 남편을 유력한 용의자로 체포했다.

경찰 관계자는 "진행 중인 사건이어서 자세한 내용은 밝히기 어렵다"고 전했다.

유길용 기자 yu.gil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