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양주 농가 2곳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추가 확진

프리랜서 김성태

프리랜서 김성태

경기도 양주시의 산란계 농가 2곳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감염이 확인됐다.

경기도 AI재난안전대책본부는 이들 농가의 폐사한 닭에 대한 농림축산검역본부의 정밀검사 결과 H5N6형 고병원성 AI로 확진됐다고 12일 밝혔다.

앞서 지난 5일 은현면의 산란계 농가와 3㎞ 떨어진 남면의 산란계 농가에서 AI 바이러스 의심신고가 각각 접수됐다.

도 AI재난안전대책본부는 의심신고가 접수되자 은현면 산란계 농가의 닭 2만3901 마리와 남면 산란계 농가의 닭 1만1830 마리를 각각 살처분했다.

다행히 발생 농가 반경 10㎞ 이내 20개 농가에 대한 긴급예찰과 전수조사 결과 추가 발병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경기도에서 H5N6형 고병원성 AI 확진 판정을 받은 농가는 총 11개 시·군, 108곳으로 늘었다. 살처분한 닭과 오리 등 가금류 수도 175개 농가의 1482만 마리로 늘었다.

양주=전익진 기자 ijj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